음료/건강
HOME 먹는 거 음료/건강 상품 상세
상품 섬네일 30

트루 레몬, 트루 라임

일년 내내 최상의 레몬과 라임맛을 즐길 수 있게 만든 간편한 트루 레몬, 트루 라임.

판매가 : 13,500원  

  • 판매자 : 인디고큐브
  • 상품문의 : 02-514-7890
  • 배송마감시간 : 오전11시
  • 배송업체 : 한진택배
  • 배송비 조건 :
    • 3,000원(0원 이상 ~ 40,000원 미만일 때)
      0원(40,000원 이상일 때)
연관 상품
함께 구매한 상품
검증기사

딴지마켓 락기



하루 물 2L 마시는 게 유행하지 않았을 때도 물을 참 많이 마셨다. 차가운 물, 따뜻한 물 가리지 않고 마셔대서 하마와 견주어도 될 정도라고 자부한 적도 있다. 하지만 세상은 넓더라. 다 큰 하마는 하루 100~150L의 물을 마실 수 있다는 걸 알게 된 후부턴 부심은 버리기로 했다. 역시 물은 하마가 잘 마신다.




맹물, 마시기 힘들어지다.


난 물 마시는 하마가 아니더라.



하루 많은 양의 물을 마시다 보니 조금 물려서 물 대용으로 마실 수 있는 음료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커피와 같이 화장실 자주 가게 만드는 음료, 단맛이 강하거나 칼로리가 높은 음료 말고 물 대용으로 마실 수 있는 걸 위주로 알아보니 의외로 개수가 확 줄더라. 그래도 맹물 계속 마시는 것보다는 낫겠지 생각하며 여러가지 시도를 해보았다.


처음엔 보리차나 옥수수 수염차와 같은 차(茶)로 시작하여 각설탕처럼 생긴 물에 타서 마시는 제품들도 사보았다. 차는 고소해서 좋았고 타 마시는 건 약간 밍밍하지만 나름 맛이 나서 괜찮더라. 그러다 겨울이 지나 아주 짧은 봄이 스친 후 여름이 오고야 만다. 쩍쩍 목이 갈라지는 갈증이 나는 뜨거운 계절 여름.


차를 우린 후 얼음 꽉 채워 마시면 시원하긴 하지만, 청량감은 조금 모자란다. 그렇다고 제로 칼로리 음료는 단맛과 탄산도 강해 물 대용으로 마시기 부담스러웠다. 결정적으로 매번 사러 나가기 귀찮으면서, 쌓아두고 마시기엔 부피를 많이 차지한다. 뭔가 단맛은 거의 없으면서 청량한, 상큼한 맛이 필요하다고 느꼈다.




트루 레몬, 라임 마셔볼래?



여기, 상큼함과 청량함을 채워주면서도 간편한 것이 있다. 바로 트루 레몬, 트루 라임이다. 마시는 법은 간단하다. 한 150mL~ 500mL 되는 물에 트루 레몬이나 트루 라임을 한 포 딱 타서 저어주면 완성이다. 


너무 단순해서 알려드린다는 말 자체가 민망한 수준이다. 맛을 보자면...


기사 더보기


단맛보다는 신맛이 강하다. 아니, 단맛은 거의 없다고 느껴진다. 신맛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사람이라면 추천할 수 없을 것 같다. 단, 상큼한 맛만 느끼고 싶다면 방법이 하나 있다. 바로 물을 많이 넣는 거다. 그러면 신맛은 줄어들면서도 상큼함은 남는다. 




본인은 500mL 정도에 한 포 넣어 마신다. 적당한 레몬, 라임 특유의 신맛이 돌면서 아주 시지 않아 좋았다. 특히 여름에 청량감 돌게 마시고 싶으면 500mL 물에 섞은 다음 얼음을 넣어 마시면 좋다.




어떻게 만드나?




실제 레몬, 라임을 다 넣은 것과 같은 맛이 나는 트루 레몬, 라임은 특별한 공정을 거쳐 만든다. 그냥 다 때려 넣고 가루로 만드는 것 같지만, 그렇게 하면 맛과 향이 사라질 수 있기에 공정을 세분화해 가루화한다.


먼저, 외껍질과 내껍질은 오일을 짜낸다. 그리고 남은 레몬이나 라임의 과육을 짜내고 버리지않고 놔둔다. 이렇게 모인 재료를 적절하게 혼합해 결정화 한다. 그러면 트루 레몬, 라임이 완성된다. 이 외의 원료는 들어가지 않는다. 설탕도 안 들어가고 인공 첨가제도 없고 인공 방부제도 없다. 그렇다 보니 단맛도 느껴지지 않으면서 레몬과 라임의 맛이 잘 살아있는 거다.


첨가제가 없다 보니 결정 자체가 막 엄청 고르지 않다. 간혹 뭉치거나 굳는 현상이 있는데, 이것이 인공 뭐시기를 넣지 않은 결과라고 보셔도 되겠다. 




다양한 활용법


물에 타 마시는 거, 뭐 따로 설명 드릴 필요가 있나? 만들어지는 과정? 그냥 절단해서 오일 뽑고 과즙 뽑고 다 모아서 결정화하면 끝이다. 딱히 이 이상 설명 드릴 게 없다. 직관적으로 알 수 있는 제품이다.


단, 활용법이 정말 많다. 기본적으로 레몬, 라임이기 때문에 서구권 또는 아시아에서 널리 널리 쓰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엔간하면 레몬, 라임 쓰는 법과 같다고 보면 된다. 너무너무너무 가볍게 한 포 들고 다닐 수 있는 간편함은 덤이다.


물에 타 마시는 것 다음으로 많이 먹는 방법은 탄산수에 넣어 마시는 거다. 플레인 탄산수에 원하는 만큼 넣어 마시면 레몬맛, 라임맛 탄산수로 변한다. 레몬, 라임 그대로 결정화해서 만든 것인 만큼 칼로리도 3kcal로 부담 없이 마실 수 있다. 



탈탈 넣어 봤다.





또, 어른 기호 음료에 넣어 마시면 색다르게 마실 수 있다. 바로, 소주와 맥주가 대표적이다. 물론 기존에 다 나와 있는 맛이기도 하고 트루 레몬, 라임이 단맛이 없어서 맛의 변화가 극적이진 않으나 기존의 과일 소주들이 너무 달아서 조금 덜 달았으면 하시는 분들께 추천한다. 






탄산수도 마찬가지다. 이미 레몬, 라임 탄산수가 많기 때문에 굳이 넣을 필요는 없지만, 조금 더 레몬과 라임의 향을 끌어 올리고 싶으면 추천한다. 그리고 회에 살짝 뿌려 먹어도 맛이 좋았다. 마치 레몬즙을 입히는 느낌이 들더라.






그래서 카르파초 소스 비스무리하게 만들어 보기로 했다. 올리브 오일에 후추와 소금을 조금 넣고 트루 레몬을 조금 넣어 봤다. 결과는 아쉽게도 실패에 가까웠다. 올리브 오일에 녹지 않아서 가루가 그대로 있더라. 그래서 물에 살짝 녹여 해봤는데, 어느 정도는 카르파초 소스 비슷하게 되었지만, 완성되었다고 말하기 어려웠다. 




나만의 활용법으로 써보도록 하자.



다양하게 시도해 봤는데, 성공한 것도 있고 실패에 가까운 것도 있었다. 그리고 물에 타 마시는 게 제일 좋다는 평도 있었다. 본인은 트루 레몬 소주도 괜찮았다. 하이볼에도 잘 어울릴 것 같더라. 


기본적으로다가 레몬과 라임에 대한 호불호가 트루 레몬, 라임에도 적용되는 것 같다. 어찌 보면 당연한 결과 아니겠는가 싶다.


편의성, 휴대성 하나만큼은 최고였다. 엄청 작기 때문에 몇 포 주머니에 넣고 다녀도 될 만큼 편하더라. 그리고 3kcal 라는 게 장점인 걸 알지만, 트루 레몬에 시럽 타서 마시니 레모네이드, 라임에이드가 돼서 맛있더라.


정말 사용법은 여러 가지다. 게다가 편리하다. 들고 다니기도 좋다. 하나쯤 사 놓으면 다양하게 쓸 수 있다. 그래서! 추천한다.   





검증필증
검증완료
딴 지 마 켓 검 증 필 증
상품명
트루 레몬, 트루 라임
제품설명
무설탕, 무첨가물로 레몬, 라임을 크리스털화 한 간편한 한 포.
검증단평
추천대상
달지 않은 레몬과 라임의 고유한 맛을 느끼고 싶은 분. 간편하게 보관할 수 있는 레몬, 라임을 원하시는 분.
비추대상
신 음식과 음료를 좋아하지 않는 분.
제품상세정보



구매후기
구매후기 쓰기
※ 게시판 성격과 맞지 않는 글은 나의 딴지마켓 내 1:1 문의 게시판으로 이동될 수 있습니다.

매일 물에 타먹어요. [1]


동동모 | 2023-05-22

좋아요


녹용 | 2023-04-26

딴지에 판매하는거 보고


룡크 | 2023-03-22

놀라울 정도로 진짜 과일과 비슷하네요ㄷㄷㄷ


그냥그러하다 | 2023-03-08
상품문의
상품 문의하기
[상품]

제품 설명에 칼로리가 1포가 3인데 영양정보란은 0kcal로 되어있어요 [1]

legom | 2023-05-18
교환/반품/환불 정책

판매자명: (주)인디고큐브
연락처: 02-514-7890

반품 택배사 : 한진택배
보내실 곳 : 서울 송파구 동남로20길 53 1층 한진택배 가락대리점 (주)인디고큐브
반품 배송비: 편도 3,000원 (최초 배송비 무료인경우 6,000원)

교환 배송비: 6,000원


반품/교환 가능기간 :
-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 이내 신청 가능합니다. (배송비는 구매자 부담)
- 단, 표시내용이 다르거나 상품 하자 등으로 인한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신청 가능합니다. (배송비는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사유 :
- 반품 요청가능 기간이 지난 경우
- 구매자 책임 사유로 상품이 멸실, 훼손된 경우
- 상품포장을 개봉함으로 인해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상실된 경우 (예: 식품, 화장품 등)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