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구/가전/취미
상품 섬네일 54

닥터키 종아리 공기압 마사지기

뛰어난 가성비, 가볍고 사용하기 편한 DRK-L7000 (1개입)

판매가 : 39,900원  

  • 판매자 : 리체
  • 상품문의 : 1899-8012
  • 배송마감시간 : 오후 1시 30분
  • 배송업체 : CJ 대한통운
    • 배송비 조건 :
    • 무료
연관 상품
함께 구매한 상품
검증기사


딴지마켓 퍼그맨


먼 길도 걸어가던 내가 나이드니 하체 부실이라니


경기도에서 서울로 통학을 하던 대학 시절, 학우들과 술이라도 마시다 광역버스 막차 시간을 못 맞추게 되면 선택하는 차선책은 아직 막차가 안 온 노선의 광역버스를 잡아 타고 최대한 집과 가까운 곳에 내린 다음, 걸어가는 것이었다. 최대한 가까운 곳이라지만 지금 찾아보니 거의 5km 정도의 거리였다. 그때의 난 그랬다. 걸어서 한 시간 조금 넘는 거리는 전혀 힘들지가 않았다.


그러나 엉성한 관리 끝에 무릎 연골이 찢어지고 족저근막염을 앓았고 체중대비 근육량도 많이 줄어 지금은 많이 걸으면 다리에 무조건 신호가 온다. 



자만하지 말고 미리미리 관리하며 살 걸. 




관리하면 역시 마사지


마사지는 가장 간단한 관리 방법이다. 물론, 간단하다고 해서 쉬운 것은 아니다. 마사지에도 중국식, 타이식, 베트남식, 스포츠 마사지 등 많은 방식이 존재하고 이를 가르쳐주는 학원까지 있지 않은가? 간단하다는 것은 전문성은 떨어지더라도 손으로 간단히 주물러준다거나 마사지 기기 등 도구를 활용해 혼자서도 시도해보기 좋다는 의미로 이해하시면 되겠다. 


마사지를 시도함에 있어 전문성 이외 유일한 허들은 지구력이다. 근육이 클수록 피로가 심할수록 근육 경직이 털리기 전에 내 손가락이 먼저 털릴 것이다. 


이런 도구를 써도 마찬가지. 



그래서 단순 반복 동작을 자동화한 이런 기계들이 나오기 시작하더니 



결국 수백만 원짜리 대형 가전으로 발전해부렀다. 





그래도 컴팩트한 제품을 원하는 사람들이 있다


하지만 안마의자는 쉽게 구매할 수 있는 물건이 아니다. 가성비만 따져 찾아보면 100만 원 이하의 제품도 찾아볼 수 있지만 자리를 넓게 차지하는 물건이기 때문이다. 사용을 자주 하는 게 아니라면 평상시에도 존재감을 뿜어내는 이 가전이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인테리어에 신경 쓰는 분이라면 어우러지게 놓기 힘들어 망설이기도 할 것이다.


그럴 때 찾게 되는 물건이 특정 부위에 특화된 컴팩트한 마사지 제품들이다.  


기사 더보기


바로 이런 것.  



안마의자에 대한 선망에도 이런 제품들이 끊임 없이 개발되는 이유는 사용 안 할 때는 수납공간에 고이 접어 박아둘 수 있다는 장점 때문일 것이다. 당연히 작고 가벼운 게 좋다. 닥터키 다리 마사지기는 접으면 긴 쪽이 34cm다. 가방에도 들어갈 정도. 무게는 354g으로 휴대폰 2개 정도? 깔끔한 수납에는 무리가 없을 것이다. 



컴팩트한 제품은 무게와 크기 못지 않게 가성비를 생각할 수밖에 없다. 수납장에서 하루의 대부분을 보내는 제품에 큰 돈을 쓰는 것은 아무래도 꺼려지기 때문이다. 쓸 때 제 성능 나와주고 충전 편하고 사용이 쉽다면 못생겨도 좋다. 가격만 싸게 팔아달라는 게 소비자의 바람일 것이다.   


닥터키 다리마사지기는 39,900원이다. 양쪽 다리를 동시에 마사지하고 싶은 사람은 1개 구성이란 점이 아쉽겠지만 2개를 구매해도 8만 원이 안 되는 가격이다. 개인적으로는 이런 기기에 4만 원 넘게 태우고 싶지 않아 한짝만 구매할 수 있다는 점이 좋았다. 어차피 사무실에 앉아있는 시간이 기니까 시간은 문제되지 않았다. 한 쪽 다리 하다가 15분 뒤에는 반대 다리에 착용해주고 계속 업무에 집중하면 되기 때문이다. 어차피 전문가가 해주는 마사지도 한쪽 다리씩 차례대로 조져주지 않던가. 하나만 있어도 되는 사람은 하나만 사도 되도록 나눠놓은, 이런 게 진짜 친환경적인 판매 아닐까?




간편한 사용 방법


좌우 구분이 없는 제품이지만 아래 위와 앞 뒤는 구분해주셔야 한다. 넓은 쪽이 위고 좁은 쪽이 아래, 밸크로가 정강이를 덮도록 착용해주시면 된다. 



버튼은 단 2개 뿐이다. 전원 버튼을 길게 누르면 초록불이 들어오며 제품이 켜진다. 여기서 전원 버튼을 짧게 누르면 강도를 조절(약하게 혹은 강하게)할 수 있다. 



M버튼은 모드 선택 버튼이다. 누를 때마다 버튼 색이 바뀌며 작동 상태를 알려준다. 하얀불이 들어오면 활력모드다. ~해준다. 초록불은 휴식모드다. ~해준다. 파란불은 회복모드다. ~해줬다.  


충전 포트는 USB-C다. 저가형 제품의 경우 아직까지도 구형 충전단자를 쓰는 경우가 많은데 다행히 이 제품은 그렇지 않아서 좋았다. 



필요하다면 다리가 아닌 부위에도 사용할 수 있다. 



공기압을 채우고 과정에서 위이잉 소리가 나고 공기가 빠지는 쉭 소리가 약하게 들린다. 소음이 큰 편은 아니지만 역시 예민한 직장 동료가 있다면 어디 멀리서 공사하는 것 같다고 말해올 수 있다. 눈치껏 사용하거나 집에서 티비를 보며 사용하는 걸 권장한다.  




부담없이 만나는 공기압 마사지기


마사지 가전은 크게 3가지 기술을 기본으로 하고 있다.  


온찜질, 냉찜질을 위한 온도 제어 기술과 안마봉, 롤러 등을 활용하기 위한 모터 기술, 그리고 압박을 통한 마사지를 위한 공기압 펌프 기술. 



이 중 안마봉이나 롤러를 활용한 모터 기술은 넓은 면적을 움직여야 하므로 소형화가 힘들다. 하지만 공기압 방식은 이 닥터키의 다리 마사지기처럼 꽤 경량화가 되었고 저가 제품들이 나오게 되었다. 


그래서 고민이 많았다. 굳이 우리 마켓에 입점하지 않더라도 공기압 마사지기에 대한 접근성은 높아서 다른 채널로 많이들 구입해서 써보실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막상 써보니 좋았다. 어우~.




가격도 부담 없고 압박이 확실해서 다리도 잘 풀리는 이런 기기를 딴지마켓 이용자에게 한 번 더 소개해보인다고 해서 해로울 게 무언가 싶었다. 거기다 판매원이 바스 탈취제로 유명한 리체이니 기기에 문제가 생겨도 잘 대응해주리라 믿음도 갔고.  


닥터키의 가래제로, 효도88을 주문하실 생각이라면 같이 끼워 배송받아 보시면 좋을 것 같다.  



검증필증
검증완료
딴 지 마 켓 검 증 필 증
상품명
닥터키 종아리 공기압 마사지기
제품설명
언제 어디서나 즐길수 있는 닥터키 마사지기
검증단평
추천대상
근육을 풀어줄 시간이 따로 없으신 분
비추대상
붓지 않으시는 분
제품상세정보












































구매후기
구매후기 쓰기
※ 게시판 성격과 맞지 않는 글은 나의 딴지마켓 내 1:1 문의 게시판으로 이동될 수 있습니다.
상품문의
상품 문의하기
[교환/변경]

교환요청 드려요 [1]

난나나난나나나 | 2023-08-22
[배송]

배송 문의 [1]

부재를기억해 | 2023-08-18
[교환/변경]

교환요청 [1]

황동섭 | 2023-08-09
[교환/변경]

작동이 안됩니다 [1]

GKH | 2023-07-30
[상품]

작동이 멈췄어요.. [1]

후라이드쥐킨 | 2023-07-11
[상품]

히팅기능이 없어서 아쉽네요 [1]

놀이터통신 | 2023-06-19
[상품]

스펙에 대한 질문입니다 [1]

자꾸까먹어 | 2023-06-03
[반품/환불]

반품처리해주세요 [1]

윤아우라 | 2023-05-31
[상품]

구입하고 싶은데— [1]

kamos | 2023-05-19
교환/반품/환불 정책
판매자명:(주)리체(LLICHE)

연락처:1899-8012

보내실 곳:
경기 파주시 장터고개길 40-27 (검산동) (주)리체(LLICHE)

판매자 택배사:CJ대한통운택배

반품/교환시 배송비: 편도 3,000원

반품/교환 가능기간: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 이내 신청 가능합니다. (배송비는 구매자 부담)
단, 표시내용이 다르거나 상품 하자 등으로 인한 경우 상품 수령 후 1개월 이내 신청 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사유:
- 반품 요청가능 기간이 지난 경우
- 구매자 책임 사유로 상품이 멸실, 훼손된 경우
- 포장을 개봉함으로 인해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상실된 경우 (예: 식품, 화장품 등)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주문 제작으로 인해 개별적으로 생산되는 상품의 제작이 들어간 경우